본문 바로가기

구상 - 한국시문화회관 - 시인사전

Top 영역 건너뛰기
Top 영역 끝
본문 시작

시인사전

시인사전

시인(문인)사진, 연보, 이력, 간단한 작품세계를 소개하는 공간입니다.
제목

구상

  • 구상 - noname01.jpg

약력

1919년 함남 원산 출생으로 본명은 상준. 일본 니혼대학 종교과를 졸업하였다. 원산 문학가 동맹에서 낸 동인시집 <응향>에 작품을 발표 문단에 데뷔하였다. 그의 시는 불위, 부정한 사회 현실을 고발하되 그 고발이 남을 질책하는 수준에 그치지 않고 늘 자기 참회로 귀결되는 카톨릭 신앙에 바탕을 두고 있다. 시집으로는 <시집구상> <초토의 시> <까마귀> <구상문학선> 등과 연작시 <그리스도 폴의 강> <밭 일기> 등이 있다. 

작품 세계

초토(焦土)의 시(詩) 8

[해설: 유지현]

이 시는 「초토의 시」라는 연작시 15편 중의 하나로서, 6․25라는 동족상잔(同族相殘)의 비극적 전쟁으로 생긴 `적군 묘지'에서 동포애의 연민과 비애를 노래한 작품이다.

광복 이후의 우리 현대사에서 최대의 민족적 비극이었던 6․25는 많은 전쟁 문학 및 전후 문학(戰後文學)을 산출했다. 그런데 이들을 살펴보면 전쟁 체험을 그리는 시인, 작가들의 시각이 적대적 의식이나 증오보다는 동포애 또는 인간애로부터 우러나오는 관용과 연민을 내포한 것이 많다. 이것은 6․25가 동족 사이의 전쟁이었던 데 기인하는 특질이다.

위의 작품도 이러한 심정적 공감대 위에 서 있다. 치열한 전투 상황 속에서는 서로의 목숨을 겨냥하여 방아쇠를 당기던 적이었지만, 그로부터 한 걸음 물러선 자리에서 본다면 분단과 갈등 속에 찢겨진 동족으로서의 연민이 절실하게 솟아오르는 것이다. 

이러한 연민, 비애는 특히 제4연에서 뚜렷하게 부각된다. 땅 속에 묻힌 적군 병사들과 마찬가지로 북쪽 땅이 고향인 시인은 삼십 리 저편에 가로막혀 있는 고향 땅을 바라보면서 민족 분단의 고통을 다시금 절실하게 느끼지 않을 수 없다. 분단은 민족을 나누어 놓았을 뿐 아니라, 증오와 죽음을 휘몰아 왔기 때문이다.

그리하여 시인은 제5연에서 `이제는 오히려 너희의 / 풀지 못한 원한이 나의 / 바램 속에 깃들어 있도다'라고 말한다. 적군 병사들의 풀지 못한 원한이 나의 바램에 일치할 수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? 그것은 `분단으로 인한 원통한 희생, 죽음에 대한 원한'이며 그러한 고통의 장벽을 넘어서는 민족의 일체화를 이룩해야 한다는 바램이다. [해설: 김흥규]

목록

문서 목록